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쾌자 구매 후기

얼마전 종로의 예인방이라는 한복집에서 생애 처음으로 맞춤한복을 구매했습니다.

제가 맞춘 한복은 쾌자라는 한복을 구매했습니다.

쾌자가 무엇인고 하니... 그 포졸이 입는 까만 조끼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해보시면 많이 나옵니다. 저도 그런 이미지 검색에 혹해서 한번 입어보고 싶은 마음에 맞춤한복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맞춰와서 입어보니.. 옷걸이가 개판이라서 안어울리네요...

해서 여러가지로 나름 분석을 해보고, 혹시나 저처럼 맞춤 한복을 구매하고자 하시는 분들께 정보를 공유해보고자 합니다.

이런 정보가 체계적으로 공유되는 커뮤니티도 마땅치 않고 블로그나 이런 것도 없어서 한복을 맞춰 입는다는것이 참 쉽지 않다는걸 깨달았습니다.

우선 저는 반딱거리는 원단을 싫어해서 면으로 맞췄습니다.

그리고 여름이라서 안과 바깥 두겹으로 만들지 않고 홑겹으로 맞췄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맞춰입으니 가볍고 시원하기는 한데.. 너무 하늘 하늘 거려서 마치 치마처럼 보입니다. 딱 앞치마 같은 느낌이랄까요.. ㅠㅠ

그리고 목에 뭔가 닿는 것이 싫어서 깃 없이 맞췄는데.. 그러다 보니 옷 자체에 장식이 하나도 없어서 밋밋한것이 더 이상한 느낌을 가중시키는 듯 합니다.

그리고 몸이 뚱뚱하신 분은 쾌자나 철릭과 같은 도포나 두루마기류의 옷은 시도하시지 않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옷이 너무 밋밋해서 세조대를 매었더니 튀어나온 배가 더 도드라져서.. 임부복의 느낌이.. ㅠㅠ 그렇다고 세조대를 매지 않으면 옷이 양옆으로 퍼져버려서 영...

가장 큰 문제는 기존의 질경이나 어부바바, 돌실나이와 같은 생활한복에서 구매한 생활한복과 전통한복에 가까운 맞춤한복의 디자인이 절대 어울리지가 않습니다.

생활한복 디자인은 일반적으로 목 부분이 깃 없이 라운딩으로 처리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제가 맞춘 쾌자도 깃이 없다보니 목 부분이 휑하니 밋밋하고 정말 흠...

거기다 긴 한복이면 좀 어울릴듯 한데.. 반팔 생활한복에 쾌자를 걸치니 더 안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아내는 임부복이라고 계속 놀리고..

비싸게(15만원) 맞췄는데.. 안입을수도 없고.. 좀 난감하네요..

추가로 돈을 더 지불해서 수정을 해야할것도 같고..

그래서 이게 어떤 느낌이냐 하면.. 아래 사진과 같은 모양새입니다.



여러분이 보실 때는 어떠신가요?

길이는 행전을 찼을 때 행전 윗부분을 가리기 위해서 조금 길게 맞췄습니다.

의견 좀 주시면 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경험상 이런 한복을 맞추려면 사전에 한복을 많이 입어보고 맞추는게 낫겠더군요. 한복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맞추게 되면 저같은 경우를 당하게 되십니다.

그런데, 문제는 주변에서 이런 한복을 입어볼 수 있는 곳이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가 아닌가 싶네요..

이번에 한복을 맞추러 가본 곳도 이런것에 대한 조언은 해주시지 않더라구요. 질경이나 돌실나이같은 기성 생활한복집을 찾게 되는 이유가 입어볼 수 있어서이긴 한데.. 요즘 생활한복 디자인이 모두 짱깨 스타일이 되어버리다보니..

이래 저래 한복을 입는게 점점 더 어려워지는 것 같습니다.

이러다 정말 한복을 풀 세트로 맞추게 될거 같기도 하네요.. 하하하하...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더 넥스트 스파크 브링고 업데이트 후기

블로그를 너무 방치하는 듯 하고..
이러다가는 블로그에 글 쓰는 법도 잊어버릴 듯 하여..
테스팅 관련 글을 쓰고 싶은 건 많지만..
세월이 흘러보니.. 내가 아는 건 아무것도 아니고.. 말을 아끼고 행동을 삼가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다보니.. 
글을 쓰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일천한 지식으로 어줍잖게 아는척 글을 쓰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이제는 알아버린 나이가 되었습니다.
어찌 어찌 그러다보니.. 블로그를 정말로 방치해버린지라.. 
이러면 아니될듯하여.. 요즘 제가 몰고 다니는 더 넥스트 스파크 마이링크(브링고) 업데이트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작년 9월전까지는 스파크 수동을 몰고다니다 더 넥스트 스파크로 차종을 변경하고 이제 얼추 10개월이 되어 갑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동을 몰고다니면서 느낀 점은.. 이게 자동차라기보다는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거대한 컴퓨터에 앉아 있는 느낌입니다.
혹자는 그러더군요. 더 넥스트 스파크는 가장 비싸 아이폰 액세서리라고..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하드웨어 변경 없이 그동안 몇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많은 기능을 누리고 있습니다.
먼저, 오토라이트 기능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스위치 설치만으로 활성화해서 아직도 잘 쓰고 있습니다.
두번째로는 원격 시동 기능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구현해내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존에는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만으로는 누릴 수 없던 네비게이션 기능을 쉐보레에서 밀어주고 있는 브링고라는 네비게이션을 소프트업데이트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브링고가 T맵이나 아틀란보다 못하다고 불만들이 많으시지만 저는 그냥 주변 도로 정보와 제가 가야하는 곳으로 이동만 하면 되는지라 크게 불편을 느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예전에는 차 앞유리에 거치대를 붙이고 조구마한 화면으로 아틀란 네비게이션 앱을 실행해서 이동할 때마다 스마트폰이 과열되면 자동으로 꺼지던 불편함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저는 대단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없던…

웹 애플리케이션의 보안 취약점을 찾기 위한 통합 침투 테스트 도구 - OWASP Zed Attack Proxy

웹 애플리케이션의 보안 취약점을 테스트하기 위해 그동안 Paros 란 프로그램을 사용해 왔었는데, 안타깝게도 이 프로그램이 업데이트가 되지 않은지 너무 오래돼서 최신의 보안 취약점 검사에는 한계가 있어 이번에 다시 한번 열심히 검색해서 제 나름 기준으로 꽤 좋은 도구를 하나 찾아서 소개해볼까 합니다.

분명 국내에는 저보다 더 능력이 되시는 많은 보안 테스터분들께서 더 좋은 도구를 가지고 테스트를 하시리라 믿습니다만.. 구글에서는 어찌 된 것이 아무리 검색해도 한글로 된 자료를 찾기가 참 어렵습니다.

아마 오늘 제가 소개해 드리는 이 프로그램도 제가 최초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저도 아직까지 이 프로그램의 모든 기능을 전문적으로 사용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관련된 자료나 방법을 아시는 분은 같이 공유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프로그램은 제가 OWASP 홈페이지를 검색하면서 찾아낸 도구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Paros에서 갈라져 나온 프로그램으로 기본적인 사용방법은 Paros와 거의 똑같습니다.

다만 Paros에는 없는 여러가지 기능들이 포함된 정말 종합선물세트와 같은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이 무엇이냐?

바로 OWASP Zed Attack Proxy 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ttps://www.owasp.org/index.php/ZAP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소개에는 한국어도 지원한다고 하지만 제 경우에는 아무리 해도 한국어로 나오지는 않네요.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하셔서 설치하시고 Weekly Release도 같이 설치하시기 바랍니다. Weekly Release는 zip 파일의 압축을 해제하셔서 설치 디렉토리업 덮어쓰기 하시면 됩니다.

설치를 다 하셨으면 이제 이걸 쓰는 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은 브라우저에서 프록시 설정을 해주셔야 합니다.

프록시를 설정하시는 방법은 프로그램에서 F1을 누르셔서 도움말을 실행하신 후에 Getting Started - Configuring pro…